그동안 먹은 것들 먹은기록




제천엘 다녀왔다. 유명하다는 빨간오뎅을 먹었다. 떡볶이 소스를 끼얹은 오뎅이라 상상 가능한 그런 맛이었지만 아주 맛있었다 ㅎㅎ.








충북에 가면 늘 비빔송어회를 먹고 온다. 무침에는 다진마늘을 팍팍 넣고 콩가루도 넣는다. 그냥 회로 먹을 때랑은 또다른 매력이 있다. 감칠맛이 추가되는 느낌이다. 채소도 많이 먹게 돼서 좋다. 매운탕도 먹었다. 생선기름이 뜬 기름지고 고소한 국물맛이 아주 좋았다.




제천에 오는 여행객들은 대부분 두꺼비식당에 들르는 듯 하다.(나도 그랬다) 덜맵게 주문한 등갈비찜을 먹었고 콩나물은 넣지 않았다. 매콤하고 달큰한 음식이었다. 곤드레밥의 쌉싸름한 맛이 좋았다.




마진이 엄청 남을 것만 같은 가격의 계란 안주세트도 먹었다. 술은 안먹었다. 잘 참았다.




요새 닭발에 꽂혔다. 너무 맛있다 엉엉. 난 숯불닭발보단 국물닭발에 더 잘 맞는 것 같다. 주먹밥에 소스를 흥건히 묻혀 먹기도 좋고, 다 먹고 밥을 볶아 먹기에도 좋아서 ㅎㅎㅎ







무려 소주 한병이 들어간 대왕 파인애플소주도 먹었다 ㅋㅋ 저 잔이 얼굴만했다.








간만에 파스타랑 리조또도 먹었다. 요샌 통 먹을 일이 없었던지라 오랜만에 먹으니 더 맛이 좋았다.




그 유명하다는 성수족발에 방문. 연신 맛있다는 감탄사를 연발했다. 너무 달지도 않아 좋았고, 엄청 쫄깃하고 부드러웠다 ㅠㅠ 또 먹고싶당




엄청나게 귀여웠던 쿠키+_+ 아이싱 맛은 딱 옛날 케이크에 올라가있던 산타할아버지 맛이었다.




포도빙수는 너무 달았다. 손이 잘 안갔다.


















그동안 먹은 것들 먹은기록



원하는 종류의 재료를 골라 마라탕을 끓여주는 곳에 갔다. 당연히 양고기를 골랐고, 채소 잔뜩, 두부 종류 잔뜩, 면발 잔뜩 접시에 담아 사장님께 건네드렸다. 밥도 시켜먹었다. 너무 저렴하고 맛있었다. 또 먹고 싶다 마라탕.






친구들과 한강에 놀러갔다. 망원시장을 한바퀴 돌며 먹고 싶은 걸 다 샀더랬다. 몽글몽글 케이크는 친구가 직접 만들었다. 맛있었다. 좋아하는 친구들과 좋은 날씨에 좋은 곳에서 먹는 음식인데 무엇인들 맛이 좋지 않으리 ㅎㅎ.




ㅋㅋ 삼계탕 이후의 첫 접선이었다. 좋아하는 양고기도 있었다. 너는 약간 덜 익은 양고기를 선호하지 않는 것 같았다. 그래서 내가 다 먹어버렸다 후후.. 맛있게 먹긴 했는데 음식 맛은 하나도 생각이 안난다. 기분 좋은 식사자리였다.




부탄츄는 언제나 옳소!!




점을 보러 다녀왔다. 친구와 난 둘다 좋지 않은 소리만 들어 기분이 울적했다. 그래도 이 오징어보쌈을 먹고 한결 나아졌다. 채소는 부족하면 더 주시는 데다가 오리고기, 오징어, 돼지고기를 한꺼번에 먹을 수 있어서 더 좋았다. 회식 장소로 딱인데...! 회사 근처에 있었으면 좋겠다 싶었다.




또 부탄츄에 갔다. 아무래도 넌 딱히 라멘을 좋아하지는 않는 것 같다. 언니랑 너랑 셋이 만났을 때 보내는 시간은 실로 유쾌하다. 둘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셋이 대화를 나누는 것도 즐겁다. 또 같이 보고 싶다.




이걸 어떻게 다 먹지 했는데 아주 가뿐하게 다 소화했다 ㅎㅎ. 세 명이서 족발에 치킨에 마라탕이라니 ㅎㅎ 한 음식당 족히 2인분 이상은 되어 보인다. 무엇보다 오랜만에 소중한 사람들과 즐겁게 먹고 놀아서 행복했다. 진짜 편안한 마음으로 잘 먹고 잘 쉬다왔다. 고마워!!




귀여운 양과자~.~





국물닭발을 먹으러갔다. 점심에도 여는 닭발집을 수소문했다. 그래도 몇 군데 있었다. 식당엔 우리밖에 없었지만 ㅎㅎ. 적당히 맵고 맛있었다. 닭발의 쫄깃함이 너무 좋다 엉엉. 또 먹고싶다. 금요일에 또 닭발 모임 가지자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몸이 안좋아서 불참하는 서글픔...






갸토드부야주라는 프랑스 파티셰가 운영하는 곳에 가봤다. 매우 비쌈. 그치만 맛이 좋음. 총액이 닭발집보다 더 나왔다지~.~ 난 초코 디저트보다 과일이 들어간 상큼한 디저트를 더 선호하는데 그 부분에선 좀 아쉬움이 있었다.

오랜만에 먹은 기록 남기기 완료 ㅎㅁㅎ













크래커 - 버스 하루에한곡













그동안 먹은 것들 먹은기록



양고기로 만든 버거 패티는 처음 봤다. 큼큼한 맛이 역시나 내 취향이었다. 소스도 양고기에 잘 어울리는 향신료 풍미가 가득했다. 추천하고 싶은 맛!




빈대떡같은 오코노미야끼도 나름의 매력이 있었다...!




이번에 부탄츄를 갔을 땐 소스를 적은 양으로 선택해서 먹었다. 여지껏 먹어왔던 진하고 짭짤한 맛에 익숙한지라 처음엔 심심~했는데 먹다보니 아주 만족 후후. 언니는 드래곤멘을 먹었다. 예전엔 엄청 우둘투둘 식감이 신기했는데 이번엔 그냥 칼국수면 같았다...




마라불닭에 도전. 이걸 이제야 먹었다니 +_+




날이 너무 좋았던 연휴엔 집에 들어가기가 싫었다. 그래서 한강까지 자전거를 탔다 ㅎㅎ. 폭풍라이딩 후 먹은 라면은 꿀꿀맛이었다 ㅎㅎㅎ.




라면을 많이 먹긴 했구나 후후... 자주 가는 여간얼큰우동에선 추가메뉴로 짜치계를 시킬 수 있다. 엄청 맛있다. 우동이 아니라 이게 먹고 싶어서 찾게된다지 후후.




집에서도 괜찮은 커피맛을 즐길 수 있어서 최근엔 드립백을 찾아 마시고 있다. 콜드브루는 뭔가 입에 안맞는다. 개인적으로 드립백의 최대 단점은 라떼를 먹을 수 없단 거였는데, 찾아보니 뜨거운 우유를 부어 내려먹으면 라떼를 만들 수 있었다!!! 맛도 굿굿.






후후 강릉에도 놀러갔다왔다. 모두부가 단단하면서 쫄깃한 식감이었다. 맛있떠... 짬뽕순두부도 진짜진짜 맛있었고 초당순두부도 맛있었다... 사람이 많아서 엄청 기다리긴 했지만 기다린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았다 ㅎㅎ 또 가고 싶다 덜덜.



대학생 시절 커피를 좋아하던 한 선배에게 원두를 추천받은 적이 있다. 커피를 안 좋아하는 시절이었는데도 저 원두 이름은 뇌리에 깊이 박혀서 계속 기억났다. 드립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곳을 갈 때마다 항상 두리번거렸지만 접하질 못했었는데 강릉에 가서 드디어! 먹어봤다 ㅎㅎ. 결론은 내 취향 아님 ㅋ.ㅋ 산미보단 쓴 맛이 더 강한 커피였다.




물회집에서도 웨이팅을 했다. 어쩌다보니 맛집만 찾아갔다 ㅎㅎ. 곁들여 나온 음식도 넘넘 맛있었고 물회도 너무 좋았다... 속초 물회보다 개인적으로는 더 맛있었다.





아니 추억의 화이트치토스가 다시 나왔다니?! 바로 사와서 먹어봤다 ㅎㅎ. 근데 옛날 그 맛이 아니었다아... 색깔부터가 화이트가 아니고, 식감도 달랐다. 예전 식감은 폭신하면서도 바삭한, 이빨에 척 붙는 그런 느낌이었는데 이건 그렇지가 않았움... 그래도 맛있는 과자긴 했지만 추억의 맛이 안나서 서운했당.















첫 월급을 받았다 헤헤. 기념으로 동생을 데리고 마키노차야에 갔다. 아 넘 좋았다~.~ 먹는 데 심취해서 마치 명상하는 기분이었다. 머리를 텅 비운 평화로운 상태로 음식만 즐겼다 흐흐. 제일 맛있던 메뉴는 여섯번째 사진에 보이는 생선살이 들어간 카르파쵸!! 엄청 상큼하고 입맛을 돋우는 맛이었다. 아주 만족 ㅎㅎㅎ!! 행복한 식사였다.














2018.05.03 생각들

보고 싶은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보고 싶은
마음을 한가득 안고 충동적으로 달려가고 싶은 밤이다.

최근에는 그래도 무난하게 살고 있다. 가장 고민이었던 큰 관문을 넘었고, 더이상 하루하루 전전긍긍하지 않아도 된다. 물론 그래도 불안함과 우울함은 끝나지 않는다. 나의 문제일지 아니면 삶이란 게 원래 그런 걸지. 그래도 기분이 안 좋을 때 항상 같이 술을 마셔주는 친구들이 있고 덕분에 언제나 즐겁게 털어버린다. 요새는 술을 절제하는 방법을 익히려고 노력 중이다. 어느 선까지 먹어야 과하지 않은 유쾌함을 느낄 수 있을지 파악하고 있다.(이제서야...ㅎㅎ) 어렸을 때 많이 마셔보면서 이런저런 실험?을 해봤어야 했는데 이제야 하려니 몸이 잘 안 따라준다 ㅎㅎ..

이제 다음으로 해내야 할 것은 정규직 되기. 할 수 있따! ㅎㅎ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사이드바2


사이드바